[S]OLO SHOW
[G]ROUP SHOW
[L]ECTURE
[W]ORKSHOP
[P]UBLICATION
[R]ESEARCH





 







[W]


 이것 역시 지도 THIS TOO, IS A MAP ︎ 이것 역시 지도 THIS TOO, IS A MAP ︎ 이것 역시 지도 THIS TOO, IS A MAP ︎ 이것 역시 지도 THIS TOO, IS A MAP ︎



Geologic Techno: Dance with the Earth Beat

is a workshop where you can learn street dancing to the sound of techno music made of seismic waves from remote places. The music, created by converting inaudible earthquake waves data into sounds, is an infinite extension of physicality that allows you to virtually experience a specific place and environment. This series of workshops presents ways of understanding and exploring ways to move your body to the music which lead to a more active listening experience. Consisting of five sessions, the workshops begin with an introduction on the understanding of earthquakes and are followed by movement and costume making workshops. In a final live event, open to the public, the participants share their learning experiences.


지질학적 테크노: 땅의 비트로 춤추라

는 직접 갈 수 없는 장소의 지진파로 만든 테크노 음악에 맞춰 스트릿댄스를 배우는 워크숍입니다. 들을 수 없는 지진파 정보를 가청영역대의 ‘음파’로 전환해서 만들어진 테크노 음원은 특정 장소와 환경을 가상으로 경험하게 하는 무한한 신체적 확장을 위한 도구가 됩니다. 음악에 맞춰 나의 몸을 움직이는 방법을 이해하고 찾아가는 시간은 더욱더 능동적인 청취의 경험을 선사하게 될 예정입니다. 총 5회차로 이루어진 본 워크숍은 지진에 관한 이해, 움직임 워크숍, 의상 만들기 워크숍을 거쳐 워크숍 참여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직접 나누는 라이브 행사까지 단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G] [W]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평범함의 비범함 ︎


The exhibition space within the square partially embraces a curved geological zone created by a geological phenomenon, featuring a contour-shaped shelf that encompasses a section of Mt. Paldal where granite has vertically intruded. The region of Suwon is geologically composed of the biotite granite zone uplifted in the Mesozoic era, and the alluvial layer deposited in the Cenozoic era. As the area around Suwon Museum of Art and Mt. Paldal belongs to the biotite granite zone. The pink cross-shaped signs on the floor use the red color to indicate rocks formed by heat, while the cross represents granite. The contour-shaped shelf showcases geologic bread and arranges rocks formed in accordance with altitude, from the ocean floor to the galaxy. Although inedible bread is displayed in the exhibition space, through the Saturday Bakery, participants engage in various geologic baking workshops and share the bread baked in the workshops with the visitors. Activities include baking bread that reflects the geological features of the Suwon region, crafting their own universe with Gonggal (empty inside) bread, and creating wearable bread. Through the art of baking, participants grasp the geological phenomena of the region and further strive to encounter the familiarities from a fresh perspective.



스퀘어 속 전시장은 지질현상으로 만들어진 곡선의 지질대를 부분적으로 품고 있는 형태로, 등고선 모양의 선반은 화강암이 수직으로 융기한 팔달산 줄기 일부를 품고 있다. 수원지역은 지질학적으로 중생대 융기한 흑운모화강암지대와 신생대 퇴적한 충적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팔달산을 비롯한 수원시립미술관 일대는 흑운모화강암지대로, 바닥에 표시된 + 핑크색 십자모양의 기호의 붉은 색깔은 열에 의해 형성된 암석임을 표시하고, 십자는 화강암을 의미한다. 등고선 선반에는 지질학적 빵들이 자리하는데 해저부터 은하까지 고도에 따라 생성되는 암석들을 배치하였다. 전시장에는 먹을 수 없는 빵들이 진열되어 있지만, 토요 베이커리에서는 참여자들과 함께 다양한 지질학적 베이킹 워크숍을 진행하고, 워크숍에서 만들어진 빵을 관객과 나눠 먹을 수 있다. 수원지역의 지질학적 특성을 담은 빵 만들기, 공갈빵으로 자신만의 우주 만들기, 착용하는 빵 만들기 등 베이킹으로 지역의 지질현상을, 이해하고 나아가 익숙한 것을 새롭게 마주하는 방법을 빵 만들기로 시도해 본다.








                          
                               










                                       






























[W]


 줍줍줍 JuubJuubJuub ︎ 줍줍줍 JuubJuubJuub ︎ 줍줍줍 JuubJuubJuub ︎ 줍줍줍 JuubJuubJuub ︎ 줍줍줍 JuubJuubJuub ︎ 줍줍줍 JuubJuubJuub ︎

실험공간A
서울

2023


Geology of the Vegetable Garden- Nitrogen, Life, Cycles














PublicArtSuwon
Activity-oriented project

JuubJuubJuub
by Localstrange

The workshop attempts to analyze the geological formations around Tap-dong Citizen's Farm at Suwon city, then bake with their own recipes based on interpretation. Dr. Lee Dong-ju, Natural ecologist who is invited as a special guest talks about the movement of nitrogen in the life cycle and the potatoes that breathe in the soil of a space planet.














텃밭의 지질학-
질소, 생명, 순환 

활동중심프로젝트 줍줍줍
기획로컬스트레인지

수원공공예술프로젝트
멈추면 생동 2023


















수원의지질대와 수원 탑동 시민 농장의 지질대를 분석하고, 이를 해석한 각자의 레시피로 베이킹을 해봅니다. 자연생태학자 이동주 박사님을 모시고 생명 순환적 질소의 움직임과 우주 행성의 흙에서 숨쉬는 감자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눕니다.















[G] [W]


내 책상 위의 천사 AN ANGEL AT MY TABLE ︎ 내 책상 위의 천사 AN ANGEL AT MY TABLE ︎ ANGEL AT MY TABLE ︎ 

factory2
Seoul
2023

팩토리2
서울

2023


‘An Angels at My Table’ assimilate a small subject endowed with meaning, likely to be placed on someone's table, to an 'angel'. Angels who have passed through the hands and hearts of the artist face each other and fill the gallery. The 'angel' that leads to the collection through purchase and moves to someone else's ‘table. The various form of angels will make unique relationship in the environment of the new owner, and create a special landscape in their life without any hierarchy beyond the narrative context.
 ‘내 책상 위의 천사’는 누군가의 책상 위에 놓일 법한, 의미를 부여한 작은 주체를 ‘천사’에 비유한다. 예술가의 손과 마음을 거친 천사들이 어깨를 마주하고 서로를 바라보며 전시장을 가득 채운다. 구매를 통해 소장으로 이어지는 ‘천사'는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객의 선택을 받아 누군가의 다른 ‘책상’으로 거처를 옮기게 된다. 다채로운 형상의 ‘천사’는 새로운 소장자의 환경에서 또 다른 고유한 관계를 맺으며, 서사적 맥락을 넘어 어떠한 위계를 가지지 않고 그의 삶 속에서 특별한 풍경을 자아낼 것이다.





 





[workshop]

Inedible Baking Workshop
못 먹는 빵 만들기 워크숍


From bread to appreciate
to wearable bread.
Trying to find a way
to face familiar things
in a new way
by BAKING

감상하는 빵에서 
착용하는 빵까지,
익숙한 것을
새롭게 마주하는 방법을
빵만들기로 시도해 봅니다.













#wearablebread




 






















[L]



지질학적 베이커리 특강 Geologic bakery Lecture ︎ 지질학적 베이커리 특강 Geologic bakery Lecture ︎ 지질학적 베이커리 특강 Geologic bakery Lecture ︎

PaTI
Paju
2023

파티
파주
2023



h1>


[[W

]







W
]





[L]


히든어스 Hidden Eearth ︎ 히든어스 Hidden Eearth ︎ 히든어스 Hidden Eearth ︎ 히든어스 Hidden Eearth ︎ 

KBS
Korea
2023

KBS
한국
2023


[W
]

KBS
Doucumentary:
Hidden Earth part5
[the birth of seoul]

KBS
다큐멘터리:
히든어스 5편
[서울의 탄생]


Hidden Earth, 5-episode special for the 50th anniversary of KBS, traces the geological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focusing on rocks. Part 5 is in terms of the geology of Seoul, which shows geologic recipes of mountain in seoul as a result of Bread-Mountain Star Expedition’s activity. 
KBS 창립 50주년 기획 5부작 <히든 어스>는 '지구의 일기장'이라 불리는 암석을 중심으로 한반도의 자연사를 추적한다. 5부에서는 서울의 지질을 다루며, 빵산별원정대 활동으로 참가자들이 직접 만든 서울산의 지질학적 레시피를 빵으로 굽고 소개한다. 



























[W]


Death is more : A SUPER MODERN PROJECT ︎ Death is more : A SUPER MODERN PROJECT ︎ SUPER MODERN PROJECT ︎ 

KeysArtMile
Johannesburg

2022

키스아트마일
요하네스버그

2022

[workshop]

Creat Your Own Universe
with
Chiness Crunch Ballon Bread


공갈빵으로
자신만의
우주만들기


The title "A Super Modern Project," raises paradoxical questions about the perception of "modernity" that has become common opinion. Through works that critically dismantle the abstractions of generalized perceptions and concepts, a reality of the specificity and individuality of this phenomena concealed in universality is revealed.
The project seeks to produce diversity and openness in an individual atmosphere.
It focuses on the creativity the artist’s "sub"- culture catalyzes and creates through the works presented in a "super modern" attitude.

Curated by Kim Kim Gallery


'수퍼 모더니티'로 위장한 기술의 존재론적 출현을 고려하는 이 프로젝트는 과도한 정보와 과도하게 열린 공간의 상황을 기술하기 위하여, 존재로서의 심연과의 개념적 만남을 시도한다.
참여 작가들은 미술과 과학의 경계를 다루는 작업 또는 미술과 과학의 융합을 방법론으로 쓴다. ‘수퍼 현대’적인 태도로 선보이는 작품들은 매체사이를 이동하는 반향으로, 퍼포머티브한 작품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기획 킴킴갤러리


































[W] [G] [R]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ꕥ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ꕥ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ꕥ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ꕥ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ꕥ 

Ruang Mes 56
Yogyakarta
2022

루앙메스56
족자카르타

2022



The title, Say It with Flowers, reflects each other's geographical environment and recent history, and puts forward a paradoxical slogan, "Express your heart with flowers," or "There is nothing you can't say through flowers."
In a way, we try to approach creative exchanges and rich contexts that go beyond tough regional characteristics.


A festival by Kim Kim Gallery + Ruang MES 56


이 프로젝트의 제목인 ‘꽃으로 말하라 Say it with Flowers’ 는 양국의 지리적인 환경과 근대사를 반영하며, ‘속마음을 꽃으로 표현하라’ 즉, ‘꽃을 통하여 말할 수 없는 것은 없다.’라는 역설적인 슬로건을 내세운다. 전시, 워크숍, 퍼포먼스, 리서치 등을 수행되는 각 작업의 내러티브, 역사, 지역성과 동시대 예술에 관한 견해를 공유한다. 또한 역사, 인공물, 생명체, 전통, 공동체, 지역적 정체성, 민속에 새로운 전망을 상호 제안하며 세계와의 관계를 재설정한다.


페스티벌 기획 킴킴갤러리 + 루앙메스56






[workshop]

The meories of volcano


Indonesia is the country with the most volcanoes in the world. Yogyakarta is a city located behind Merapi Volcano which one of the most active volcano in Indonesia. Therefore each of its residents has their own memories of the volcano. This workshop was held to share the memories of each own and make bread with the local ingredients about the volcano based on the memories.

[워크숍]

화산의 기억


인도네시아는 전세계에서 화산이 가장 많은 국가다. 그중에서도 족자카르타는 가장 활발히 활동화는 활화산 머라피 화산을 등뒤에 두고 위치한 도시로, 거주인들은 저마다 각자의 화산에 관한 기억을 품고 있다. 그 기억들을 나누고, 로컬 재료를 이용해 기억을 토대로 화산에 관한 빵을 만들어 보는 워크샵을 진행하였다.  


[exhibition]

Ruang Magma


Andeath visited Mt. Merapi and Mt. Bromo on Java Island this time. Based on this research, she attempts to make an installation work using sourdough starter related to volcano. ‘Ruang’ means ‘room’ in Indonesian. Just as magma room exists below a volcano, this magma room is installed in one of the room of the Ruang Mes 56. The starter in the bottle is goint to be fermented gradually then erupt inside and outside of the room through the tubes.

머라피화산과 브로모화산을 방문한 작가는, 이번 리서치를 바탕으로 화산과 관련하여 스타터를 이용한 설치작업을 시도한다. ‘Ruang’은 인도네시아어로 ‘방'이란 뜻으로 화산에도 마그마방이 존재하듯, 루앙메스56의 방 한곳에 마그마 방을 설치한다. 점점 발효되는 스타터는 튜브관을 통해 방의 안과 밖 곳곳에서 분출 될 것이다.  


[research]
Fieldwork at Mt Merapi, Mt Bromo in Indonesia

머라피화산과 브로모화산 리서치





























[G] [W] [L] [P]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정거장 Staion ︎ 

MediaCitySeoul Previennale
NAM-SeMA
Seoul

2022

미디어시티서울 사전프로그램
남서울미술관
서울

2022


 

 ︎geotechno.xyz

you could often hear news about earthquake somewhere around the world even if you don’t keep an eye on it. Earthquake is considered misfortune or disaster but in fact, it is also good signal that the earth is still moving and working hard.
The epidemic made the boundaries between countries and cities clearer during the covid-19 pandemic period. By the way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earth, the boundaries between cities or countries are meaningless.
〈Geological Techno: Listen to the Beat of the Earth〉 is an open research program that produces techno music by replacing seismic waves which is collaborated with DJ zeemen, DJ xanexx. You can travel the city beyond the border with electronic music while feeling the vibration of the ground somewhere hard to reach in Seoul with techno beats!


 

 ︎지질학적테크노 웹사이트

잊을만 하면 어디선가 지진에 대한 뉴스가 들려온다. 지진은 어딘가의 불행 혹은 재난으로 여겨지지만, 사실 지구가 여전히 움직이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기도 하다. 지구의 입장에서 도시나 국가간의 경계는 무의미하다. 그러나 전염병은 국가와 도시간의 경계를 더욱 명확하게 만들었다.
〈지질학적 테크노: 땅의 비트를 들어라〉는 지진을 감지하고 측정하는 지진파를 가청영역인 음파로 치환하여 테크노 음악을 생산하는 오픈 리서치 프로그램으로 DJ zeemen, DJ xanexx와 협력하여 테크노 음악을 제작하였다. 서울에서 닿기 힘든 어딘가의 땅의 진동을 테크노 비트로 감각하면서 경계 너머의 도시를 전자음악으로 여행해보자! 





︎















 











































[G]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아티언스 ARTIENCE ︎ 

삼원소 Back to Square one ︎ 삼원소 Back to Square one ︎ 삼원소 Back to Square one ︎ 삼원소 Back to Square one ︎ 삼원소 Back to Square one ︎ 

[







Meta analysis of bread in geological research


In the previous bakery artworks has been to studied geology by creating new geologic bread. In this reseach, it attempts to anaylize the existing bread becuase of the bread is already geological. it collabored with Reseacher Dongsub Yoon from KIGAM Geological Museum by matching the bread with the rock after cutting and eating 36 kinds of bread sold by Seongshimdang, a renowned bakery in Deajeon.  
This exhibition was held as part of the 'Artience', which supports the art and science convergent creation based on Daedeok Innopolis. In the ‘Back to Square on’ exhibition which is held in Seoul, the breads from Seongsimdang was partially replaced by renowned bakeries in Seoul.

빵의 지질학적 분석 연구



기존 작업에서는 지질학적 빵을 새롭게 개발하는 방식으로 지질학을 빵에 담으려 했다면, 이번 아티언스 연구에는 기존의 빵을 지질학적으로 분석해 본다. 지층이 케잌처럼 보이고, 바게트의 겉면이 땅의 크렉처럼 보이듯 빵은 이미 지질학적이다.
성심당의 빵35종을 지질박물관의 윤동섭 연구원과 잘라보고 먹어보며 지질학적으로 분석하고 빵과 암석을 1:1로 매칭해 본다. 씨앗이 담긴 통곡물빵은 자갈을 품고 있는 역암과 매칭하고, 페스츄리의 얇은 층은 비늘같이 벗겨지는 운모조각과 매칭할 수 있는데, 광물과 암석 단위를 넘어 조직과 지층까지 구조적으로 비교분석한다.
본 전시는 대전 대덕연구단지 인프라를 기반으로 예술과 과학의 융복합 창작과정을 지원하는 ‘아티언스’ 사업으로 진행되었으며, ‘삼원소’ 전시에서는 성심당 빵을 서울의 유명베이커리 빵으로 일부 변경하여 전시하였다.










    




[W]


미술관의 입구:생태통로 Museum Access:Throug the Eco-Corridor ︎ 미술관의 입구:생태통로 Museum Access:Throug the Eco-Corridor ︎  








[workshop]

The Taste of Choji-dong


It traces The geologic history of Choji-dong, where the Gyeonggi Museum of Art is located, based on the marine geological characteristics of the west coast, where the tidal difference is stark, the history of reclamation along the west coast, and the bedrock formed in the Precambrian period.
Research about geology of this area by Baking and tasting bread contan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Choji-dong area, which is composed of sedimentary rocks, tidal flats, salt farms, and landfills.


경기도미술관이 위치한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일대가 지리학적으로 지금의 모습이 되기까지 어떤 변화의 과정이 있었을까? 조수간만의 차가 극명한 서해안 일대의 해양지질학적 특성, 국토개발의 일환으로 바다가 토지가 된 간척의 역사, 선캄브리아시대에 형성된 기반암 등을 배경으로 초지동의 지질학적 변천사를 추적한다. 퇴적암, 갯벌, 염전, 매립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 초지동일대의 특성을 담고 있는 빵을 만들고 먹어보며, 지역의 지질학적 특성을 베이킹으로 알아본다. 































[S]


화강암의 맛 The taste of granite ︎ 화강암의 맛 The taste of granite ︎ 화강암의 맛 The taste of granite ︎ 화강암의 맛 The taste of granite ︎ 

Hapjungjigu
Seoul
2021

합정지구
서울
2021






7.3

도봉산
크렌베리찰떡크뇌들


잡으면 바스러져서 빵자체가 고명인지 빵인지 모르는 빵. 크럼블이 많은 빵. 팥빙수에 들어간 찰떡이 알갱이처럼 들어간 한국식으로 된 빵. 핑크빛의 암석은 크렌베리가 들어간 빵. 식빵을 말린다음에 다시 으깨서 다시 빵반죽으로 만들어 뭉쳐서 삶아 먹는 크뇌들이라는 독일빵처럼 만들고 싶다.

임정서

7.4

도봉산
8성분빵

돌의 성분 8가지 마그네슘, 칼슘, 철분 등을 미세하게 갈아서 밀가루랑 섞어서 빵을 구워요. 이것을 산에서 캔 이끼나 고사리 등과 곁들여 먹습니다. 어디서 먹으면 좋으냐면 도봉산 우이암이나 북한산 인수봉 꼭대기에서 먹으면 더 좋다. by 이영준

조숙현

7.6

북한산
찹쌀화강호밀빵

호밀빵같은 목매는 빵을 좋아해서, 큰덩어리의 빵을 만들고 싶은데요. 석영을 팥빙수위에 올라가는 찹살떡덩어리같은 걸로 표현해도 좋겠어요. 곡물도 넣어서 찹살떡이랑 같이 한덩어리의 빵. 화강암이 생기는 원리처럼 부푼모양의 다양한 것들이 들어간 빵.
백교희

7.10

북한산
마카다미아인수봉

봉을 올라갈때는씩씩하게 올라갔는데, 내려올때는 무서웠어요. 봉이 덜 무서웠으면 하는 마음에서 딱딱한데 잘 부스러지는 비스코티. 호밀가루 60% 아몬드가루 40%. 표면에 교차되는 절리들을 메론빵처럼 그어져 있고, 별사탕이 광물처럼 박혀있어요.
한현아

7.13

인왕산
치마바위딜스콘


스콘인데, 치마바위같이 검은얼룩을 건포도나 블루베리를 레이어드를 하여 그런 층을 만들고, 딜이나 로즈마리로 돌 사이사이의 소나무처럼 표현합니다.


김보경

7.17

도봉산
캔디광물빵

씹는 순간 맛의 스펙트럼이 따로 노는 맛을 좋아해서, 알갱이가 크게 느껴져서 빵인지 캔디인지 모르겠다 싶은 빵. 두겹 나누어져 있는데, 암석이 잘리고 그 사이의 그림자를 흙설탕잼으로 표현하구요. 빵은 밀가루로 된 부드러운 빵인데, 먹었을때 캔디를 씹는것처럼 와그작 소리가 날만큼의 큰 결정으로 된 굵은 설탕결정과 굵은 소금을 넣어요. 산화되어서 분홍빛이 도는 돌들을 많이 봤는데, 겉이 산화된 암석처럼 빵을 딸기 초콜렛으로 코팅해서 세월의 흔적을 표현해보고 싶어요. 
박주원

7.18

도봉산
이끼보르빵


스콘인데, 치마바위같이 검은얼룩을 건포도나 블루베리를 레이어드를 하여 그런 층을 만들고, 딜이나 로즈마리로 돌 사이사이의 소나무처럼 표현해요.

오소진

7.20

도봉산
뿌리깊은콩가루밤식빵


보통 식빵을 세덩어리로 균일하게 되어 있는데, 작고 크게 덩어리를 다르게 해서 구워보면 어떨까, 산에 뿌리가 있다고 했으니까, 틀을 만들어서 뿌리가 깊은 빵을 구으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했고요. 반죽의 경우에는 흑임자나 콩가루 같은걸 섞어서 광물을 표현하고, 큰 광물의 경우에는 밤을 넣어서 밤식빵을 생각했는데, 밤이 잘 부스러지기도 하고, 우리가 오늘 본 돌의 특징하고 비슷한거 같아서 변형된 밤식빵을 상상해 봤습니다.

강윤정

7.22

인왕산
누운수평절리식빵


옆으로 누워있는 식빵. 식빵이 누워 있어 인왕산의 수평절리처럼 보이게. 인왕산의 결과 질감이 다양하기 때문에 식빵안에 다양한 재료를 채워 넣으면 어떨까

경지은
DD
DD
DD
DD
DD
DD
DD
DD




























DD
DD

[W]



빵산별원정대 bread mountain star expedition ︎ 빵산별원정대 bread mountain star expedition ︎ 빵산별원정대 bread mountain star expedition ︎ 빵산별원정대 bread mountain star expedition ︎ 

Mountains in
Seoul
2020


서울
2020





ht[





w]

















[G]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궁극의 거래 ultimate deal ︎

CultureTank 
Seoul
2019

문화비축기지
서울
2019

[





w]

















[G]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프롬나드런 Promenade Run ︎ 

gallery emu
Seoul
2019

에무갤러리
서울
2019




Fossils of Geologic Bakery


지질학적
베이커리의 화석


The pieces of bread that are broken like inconsistent bones and the breads that remain in shape are displayed in the gallery as ‘Museum set' when the bakery is over. Like the animals and plants stuffed in a museum, the bread meets the audience with only the shape left.
맞춰지지 않는 뼈조각처럼 부서진 빵들의 조각들과 형태만 남은 빵들은 베이커리가 종료되면 박물관 셋으로 갤러리에 전시된다. 박물관에 박제된 동식물처럼, 빵들은 형체만 남은채로 관객을 만난다. 맛 볼 수 없고 보기만 하는 빵을 관객은 어떻게 감각하고 사유할 것인가 질문을 던진다.









ㅇㅇ


Pavement Castella:
Molecule Bread of Urban Geology



보도블럭
카스테라:
도시지질학의
분자빵


Geologic bakery began upon observation of the earth’s primal landscapes such as the Andes or Grand Canyon and tracing their formation. However, what geological evocation would talking about cake-like strata to city dwellers cause in their daily lives? Are there elements in a city that lend themselves to geological discussion? Let us begin with the most basic matter that forms the land of the city. The pavements we step on everyday are brick-like objects with an appropriate size that are easy to hold and stack. Taking them as the basic unit fundamental to urban geology, let us dig into the pavements. Or rather, let us lay them down. 
지질학적 베이커리는 안데스 산맥이나 그랜드 캐년과 같은 지구의 근원적 풍경을 보고 형성과정을 추적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매일 시멘트위를 걸어다니는 도시인들에게 케잌같은 지층을 이야기한들 그들의 일상에 어떤 지질학적 환기가 될까? 그렇다면 도시에도 지질학을 이야기해 볼 수 있는 요소가 있지 않을까? 도시의 땅을 이루고 있는 가장 기본적인 물질에서부터 시작해 보자. 우리가 매일 밟고 다니는 보도블럭은 벽돌과 같이 손바닥만해서 들고 쌓기 쉬운 적합한 크기의 단위개체이다. 이것을 도시지질학의 근간이 되는 기본단위로 설정하고 보도블럭에 대해 파헤쳐 보자. 아니 파헤치지 말고 잘 깔아보자!

























































[S]


지질학적 베이커리 Geologic Bakery 𓎎 지질학적 베이커리 Geologic Bakery 𓎎 지질학적 베이커리 Geologic Bakery 𓎎 지질학적 베이커리 Geologic Bakery 𓎎 

factory2
Seoul
2019

팩토리2
서울
2019

           












<지질학적 베이커리>전은 지질학적 빵을 먹으며 지질학적 감각을 일깨워보는 전시로, 갤러리에 베이커리를 차려 약 한달동안 지질학적 빵을 굽고 판매한다.

남미의 안데스 산맥을 버스로 여행할 때였다. 창밖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다양한 형태의 산들을 바라보고 있으니, 어떻게 이런 형상을 가지게 됐는지 궁금해 졌다. 그러나 문득 겹겹이 쌓인 지층을 보고 ‘저건 케잌인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로 산들이 빵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물, 오븐, 밀가루, 이스트로 빵을 만드는 베이킹의 원리를 알면, 물, 불, 흙, 바람으로 구성된 지구의 형성과정도 알 수 있다는 가설을 세우고, 베이킹과 지질학을 공부해 나갔다. 산이 어떤 근원적 힘에 의해 밀려 올라가는지를 공부하다가 지질학에서 물리학으로 수학으로 천문학으로 연구분야가 넓어지면서 결국 우주의 기원을 베이킹으로 추적하게 되었다. 케잌은 퇴적하지만 빵은 우주처럼 팽창하는 것이므로!

갤러리 문턱은 넘기 어려워도 빵집 문턱은 누구나 쉽게 넘을 수 있으니, 매일 시멘트위를 걸어 다니는 도시인들과 함께 빵을 나눠먹으며 지질학적 이야기를 나눈다. 이렇게 산이 형성되는 원리를 베이킹의 과정으로 이해해 보며 우리가 존재하는 이 땅에 대해 근원적으로 이해하고, 지구가 매순간 움직이고 변화하며 모든것이 연결되어 있다는 지질학적 감각을 전하고 싶다.





Geologic Bakery is an exhibit that attempts to awaken geological sense by consuming geologic bread, in which a bakery is set up within the gallery to sell geologic baked goods for about a month.

I was traveling through the Andes in South America. Gazing through the window at an endless row of mountains in various shapes, I became curious about how these shapes came to be. Then at the sight of the layers in the earth’s strata it struck me, “That’s a cake.” After that, the mountains began to appear like bread. Having formulated a hypothesis that an understanding of the fundamentals of baking using water, oven, flour and yeast enables an understanding of the formation of the earth with water, fire, soil and wind, I began studying baking and geology. As I studied the types of underlying forces that cause mountains to rise, the area of my inquiry broadened from geology to physics to math and astronomy until I sought the origin of the universe through baking. The cake sediments, but the bread expands like the universe!

Since entering a bakery isn’t nearly as difficult as entering a gallery, I share bread and geological talks with city dwellers who walk on cement every day. Understanding mountain formation as baking allows for a fundamental understanding of the land we exist on and gives the geological perception that the earth constantly moves and changes and that everything is connected.



MENU




Egg Cosmology 4% of the universe comprises matter while dark matter and dark energy comprise the rest, making it appear nearly empty. Like the universe, the crunchy balloon bread is empty. This bread, in which a baloon bread sits inside another balloon bread as the yolk sits in the white of an egg, is Egg Cosmology.
달걀우주론
우주는 물질 4%, 나머지는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로 구성되어 있어 거의 텅 빈 것처럼 보인다. 공갈빵은 우주와 같이 속이 텅 비어 있다. 흰자 가운데 노른자가 있는 달걀처럼 공갈빵 속에 작은 공갈빵이 존재한다.

CrossCosmology The empty balloon bread symbolizes the universe, but what if the universe has the shape of a cross instead of a sphere, as often imagined? This is an imagined cosmology theory that the universe may seem to be shaped like a cross to someone who is both a Christian and an astronomer. 십자공갈론
속이 텅 빈 공갈빵은 우주를 상징하는데, 우주의 모양이 흔히 상상하는 구의 형태가 아니라 십자모양이라면? 만약 기독교를 믿는 동시에 천문학자인 사람이 있다면 그에게는 우주가 십자모양처럼 보일지도 모르겠다는 상상의 우주론이다.

Egg Alotropy
Allotropes are variants of the same element that have different forms or properties depending on the bonding structure of atoms. Since the form and characteristics of an egg also change depending on how it is cooked, this bread contains an allotrope of what was inside an egg shell.
달걀동소체
동소체는 같은 물질로 구성되어 있지만, 원자의 결합구조에 따라서 다른 형태나 성질을 나타내는 물질을 말한다. 달걀도 어떻게 요리 하느냐에 따라 성질과 형태가 달라지므로, 달걀껍질속에 성질이 달라진 동소체가 들어있는 빵이다.

Magma Legs
The floating mountain is composed of four magma legs, with a different viscosity in each leg. By varying the amount of sugar in the meringue, the higher the sugar content, the more viscous the leg. This menu allows for a taste of magma with varying viscosity and sugar content.
마그마다리
4개의 마그마 다리로 구성된 허공의 산은 각 다리의 점도가 다르다. 머랭의 설탕량을 조절해 설탕함유량이 높은 다리 일수록 점도가 높다. 점도와 당도가 다른 마그마를 맛볼 수 있는 메뉴이다. 실제로 마그마의 점도에 따라서 화산의 분출형태가 달라진다.


Molecule Bread
The basic unit of matter which can exist independently begins with a molecule. As the molecule is the smallest group of atoms with chemical properties, the Molecule Bread is taken as the basic of unit of bread. It is the bread that meets the mimimum criteria for being bread.
분자빵
독립적으로 존재할수 있는 물질의 기본단위는 분자로 출발한다. 분자는 원자가 결합하여 물질의 성질을 띄는 기본단위로, 빵의 기본 단위를 분자빵으로 설정한다. 빵으로서 최소한의 조건을 가진 빵이다.
독립적으로 존재할수 있는 물질의 기본단위는 분자로 출발한다. 분자는 원자가 결합하여 물질의 성질을 띄는 기본단위로, 빵의 기본 단위를 분자빵으로 설정한다. 빵으로서 최소한의 조건을 가진 빵이다.


Molecule Sandwich
This is a minimalistic sandwich made from molecule bread, the smallest unit of bread. It is the smallest unit of sandwich, formed by the combination of molecule bread, olives, cheese and jam.
분자샌드위치
최소한의 빵 단위 분자빵으로 만드는 최소한의 샌드위치이다. 샌드위치의 가장 작은 단위이며, 분자빵, 올리브, 치즈, 잼의 결합으로 구성된다.

 

Stromboli Moka
A moka pot is hacked, exposing the eruption of coffee, which brings up the image of the famous Italian volcano, Stromboli. Slowly spouting out like a volcanic precursor when water boils from the bottom and gushing out explosively until coming to a rest, the phenomenon resembles a real volcanic eruption.  
스트롬볼리모카
모카포트를 해킹하여 커피가 분출되는 형상을 노출되는데, 물이 아래에서 끓어오를때 화산의 전조현상처럼 잔잔한 분출을 일으키다가 마지막에 폭발적인 분출을 토해내고 멈추는 현상이 실재 화산분출과정과 비슷하다.


Steno Accumulation
This is a bread in honor of Nicolas Steno, the geologist who first postulated a theory of sedimentation. In this menu,the customer selects breads in an evolutionary order, accumulates them by stacking, and experiences the process of erosion and weathering by cutting with a knife and eating. 
스테노퇴적
퇴적의 원리를 최초로 주장한 지질학자 스테노를 기리는 빵이다. 손님이 빵을 진화순으로 지정하고 직접 쌓아서 퇴적시킨 다음, 칼로 자르는 침식과정, 먹는 풍화의 과정을 수행적으로 체험해 보는 메뉴이다.

[L]


[L]


[L]


[L]













[L]


PlaceMak Lazor
Seoul
2018

플레이스막 레이저
서울
2018




Glass Mirror presented artists and their interests in various ways including pseudo-lectures, live performances, and video essays, following peripheral interests within the artist's everyday life since 2016.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rtist's private life and creative activity reminds us of a material called 'Glass Mirror', in which the properties of 'glass' that projects an object and 'mirror' that reflect it coexist.
유리거울은 매해 예술가들과 함께 그들의 ‘관심사’를 주제로 유사-강연, 라이브 퍼포먼스, 비디오 에세이 등 다채로운 방식으로 예술가의 생활반경내 주변부적 관심사를 쫓아쫓으며 이루어져 왔다.  예술가의 사생활과 창작 행위의 관계는 대상의 모습을 투영하는 ‘유리’와 반사하는 ‘거울’의 성질이 공존하는 ‘유리거울’이라는 물질을 떠올리게 한다. 프로젝트는 이처럼 불가분의 관계에 놓인 삶과 예술을 주제로 다양한 예술가들을 소개하는 장으로 그들을 둘러싼 흥미로운 현상을 보다 많은 분들과 나누고자 한다.




Instantaneous gradient of (((popping)))
with
my position
and momentum



Andeath had a strong impression of ‘looking like a tilted cake’ while looking at Mt. Andes in South America, where she recently visited. Afterwards, she’s moving back and forth between 'geology' and 'baking' to find clues for new work. At the moment when she might prove the parallel theory that exists between the birth of the earth and the baking, crucially, the artist who is not good at cooking practices learning alone, step by step, from the basics of baking and geology. In the midst of this, the artist attempt to restore the process of self-study in this lecture.


















나의
위치와
운동량으로
(((빵)))
하는
순간기울기


작가는 최근 방문한 남미의 안데스 산맥의 산세를 보며 ‘기울어진 케이크같이 생겼다’라는 강렬한 인상을 받았고 이후 '지질학'과 '제빵'의 정보 사이를 오가며 새로운 작업의 실마리를 모색한다. 어쩌면 지구의 탄생과 빵 굽기 사이에 존재하는 평행이론을 증명할 수 있는지도 모를 이때, 결정적으로 음식을 만드는 일에 소질이 없는 예술가는 빵 만들기와 지질학의 기초부터 차근차근, 홀로 배움을 실천한다. 이러한 가운데 작가는 자율학습의 과정을 강연으로 복기하고자 한다.



- Overview Lecture -

① Inspired in Mt. Andes, South America

② A comparison of bread and strata: pores inside rye bread and basalt

③ Learning baking for the first time from Ximena

④ Water, fire, soil, air = water, oven, flour, yeast

⑤ The first modern geologist, Nicolas Steno

⑥ The Ring of Fire, an indirect experience of an earthquake

⑦Total work integral, vector resolution of myself

⑧ Baking fails, intentional mismeasurement

⑨ Bread and strata accumulating in order of evolution

⑩ The cake sediments, while the bread expands.

⑪ Cosmic baking: planetary geology “There is land in space.”

⑫ Geologic baking equation


- 강연개요 -

① 남미 안데스 산맥에서 지질학적 베이커리를 떠올리다

② 빵과 지질대 비교 - 호밀빵과 현무암의 기공

③ 첫 베이킹을 가르쳐준 히메나

④ 물,불,흙,공기=물,오븐,밀가루,이스트

⑤ 최초의 현대지질학자, 니콜라스 스테노

⑥ 불의 고리 - 지진의 간접적 경험

⑦ 작업총량 적분 - 나를 벡터분해 하다

⑧ 베이킹 실패기 - 의도된 측정실패

⑨ 진화순으로 퇴적하는 빵과 단층

⑩ 케잌은 퇴적하지만 빵은 팽창한다

⑪ 코스믹베이킹, 행성지질학
    “우주에도 땅이 있다"

⑫ 지질학적 베이킹 방정식







geologicbakery@gmail.com
GEOLOGIC BAKERY  
2023